난생 처음 해본, 서핑...

생각보다 쉽지 않았어요 ㅜ^ㅜ

 

결국 저는 한두번 배우고

몇번 시도 하다가 파도에 쓸려

넘어지고 소금물 마시고 ...결국 

 

둘이 하는걸 지켜봤었죠...^ ^;

 

 

호주 골코 바다는 사시사철 파도가

있기때문에 많은 서퍼들이 찾는

바다중 하나라고 해요~

 

 

골코 말고도, 북쪽해안으로 좀더

올라가면 '누사'라는 곳이 있는데,

그곳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서핑 포인트라고 해요

 

*조만간 누사에 갔다온 포스팅을

적어볼게요~! ^ ^

 

 

울 나라 바닷가는 여름에 

튜브족들이 많이 보이잔아요,^ ^

호주는 어린애들도 서핑보드를

타고 파도에 몸을 맡기드라구요,

 

 

정말 잘타는 사람들도 많이 보이고~

서핑은 한번 빠지면 중독성

엄청나다고 해요, 여러번 타보면

죽을뻔한 경험도 하기도 하고요~

 

 

호주에서 만난 커플이

서핑보드 타다가

파도에 밀려서, 바다 가운데에

표류한적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정말 순식간이었다면서,

그래도 다행이~

 

 

손을 흔들고 엄청 몸부림 쳐서

바닷가에 있는 사람들한테

발견되서 해양구조대

배타고 와서 구해줬다고...에구구

 

 

웃으면서 말했지만,

당시 상황은 아찔했겟죵 ? ? > < 

 

 

자연은 인간이 정복할수 없는

존재인거 같아요

 

 

꾸덕꾸덕한 바닷물에 흠뻑젖어

짱아찌 될뻔하다가...

샤워하고 다시 뽀송하게 탈환~!

 

저는 이 많아서 그런지..

차라이 튜브랑 물총놀이가 더

좋은거 같네요...^^;

 

오늘 배운건 넘어질때,

서핑보드를 내 앞으로 밀어내라

( 안그럼 내 뒤에 보드가 파도에 밀려서

나를 쳐서 위험하다고... )

 

그리고 중심잡고 파도를 타는법~! 하지만,

스스로 여러번해보는 수밖에

없는거 같아요 운전처럼

저하곤 안맞는 걸로..^ ^

 

Posted by 도토리 도토리*

사진을 보니,, 또 다시 가고싶네요..

이곳은 브리즈번 근교 추천 바닷가입니다^^

'웰링턴 포인트' 라는 곳인데

바다길이 열리는 바다 였어요~

 

 

저녁 석양이 질때쯤 물길이 닫혀요,

공원이나 바닷가에 바베큐 시설이 잘 갖춰져있는

호주답게 이곳에도 벌써부터

고기를 궈먹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고기냄새가 솔솔~~

 

 

브리즈번 시티에서 출발하면

차로 대략 한시간이 조금 안되게 걸렸어요

너무 평화로워서 힐링이 되는 그런곳 ?ㅎㅎ

 

 

바비큐장이 군데군데 보이네요,

다들 고기 사와서 구어먹고

이날은 남치니 생일이라 워홀동생들과

함께 바비큐먹고 사진도 찍고 놀았어용!+_+

 

 

소고기에 질린 저희는

돼지고기로 사서 구어먹었슴니닷!ㅎ ㅎ

 

 

쉐어하우스에 사는 일본여자애도 함께

왔는데, 엄청 꺠발랄~ ㅋ.ㅋ

 

 

소세지도 구어서 냠냠...

식빵에 치즈에 고기를 얹어서 냠냠...

 

 

제 스탈은 아녓어욬ㅋㅋ

저는 고기에 쌈장발라 무쌈 스탈^ ^

 

 

요롷게 ↑ 물길이 쫘~악~ 열리는뎁,

조개도 줍고 좋앗어요 ㅎ ㅎ

 

(조개를 구워봤는데 잘안익어서

버렸어요... ㅜ^ㅜ)

 

 

석양까지 핑크핑크~하게 물들어서

너무 아름다운 경치네요 +_+

 

 

시간이 지나면 물길이 서서히 닫혀요

가운데 육지 부분에 아직 물이 안차서

섬처럼 보이네요  ㅋ ㅋ

 

 

이재는 집으로 가야할시간....

 

 

호주에 친해진 동생,

아따맘마에서

아리 동생 동동이 닮은..ㅋ ㅋ 

타국에서 만나서 그런지

 더 빨리 친해지는거 같아요

 

 

이상 여기까지 호주 브리즈번 근교

추천 바닷가 웰린턴 포인트 였습니다! ^ ^

 

Posted by 도토리 도토리*